탄자니아 선교 개요


 선교사 : 故 마문구 목사, 유제영 선교사     

 선교지 : 동아프리카 탄자니아

파송일 : 1984년 10월



  파송 과정 및 배경


1980년대 초반,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는 제3세계 젊은이들을 초청하여 신학공부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더불어 국내의 교회들과 연결하여 한국교회를 배우게 하며, 한국교회의 장학금으로 받으며 공부하여 수료한 후에는 자국으로 돌아가 현지인으로서 자국을 복음화 하게하는 프로젝트였습니다.


1981년 탄자니아의 중,고등학교에서 수학교사로 재직하던 매튜 비아문구(MathewByamungu, 한국식 이름 : 마문구) 청년이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에서 먼저 초청한 케냐의 학생이 오지 않게 되자 대체 선발 되었고, 임마누엘교회(당시 강남제일교회)와 연결이 되었습니다.


1984년 6월, 마문구 청년은 임마누엘교회를 통해 4년 간의 장학금 및 용돈을 지원 받으며 무사히 신학공부를 마치게 되었습니다. 

또한 당시 학교에서 일하던  유제영 전도사(아세아연합신학대학 선교실 총무)와 교제하게 되고, 집안의 반대를 극복한 후 임마누엘교회에서 김국도 목사님의 주례와 성도들의 축복 속에 결혼예배를 올리게 되었고, 그해 10월에 탄지니아 선교사로 함께 파송을 받았습니다.




 탄자니아 국가 개요


ㆍ수도 : 도도마(Dodoma : 정치수도, 의회소재지) / 다르에스살람(Dar es Salaam : 경제·행정수도, 최대도시)

ㆍ인구 : 6,150만 명 (2021년)

  • ㆍ면적 : 947,303㎢ (한반도의 4.3배)
  • ㆍ민족 : 130개 이상의 부족으로 구성된 아프리카인 99%, 기타 1%
  • ㆍ종교이슬람교(35%), 기독교(30%), 토속종교(35%), 기타(4%) ※종교의 자유 보장
  • ㆍ언어 : 스와힐리어(공용어), 영어(통용어), 아랍어(잔지바르섬 통용어)
  • ㆍ시차 : 한국 보다 6시간 늦음



  •   탄자니아감리교의 태동




  • 1.파송 당시 탄자니아 상황


1984년 파송 당시의 탄자니아는 1965년에 일찌감치 외교관계를 수립한 북한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던 사회주의 국가였습니다. 

대한민국과는 1992년이 되서야 외교관계가 수립되었기에 결혼비자를 가지고 입국하려 했던 유제영 선교사는 입국을 거절 당하고 다르에스살람공항에 3일간 억류되어 있었습니다. 

이에 마문구 목사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자니아 외무부에 찾아갔는데, 놀랍게도 한국으로 유학을 가기 전에 교회에서 함께 신앙생활을 했던 교우의 남편이 마침 이민국의 최고 담당자로 있었기에 억류가 풀리고 탄자니아 땅에 첫 걸음을  내디딜 수 있었습니다.

     

당시의  탄자니아는 사회주의를 표방하는 국가정책의 실패로 인해 돈이 있다고 하더라도 살 수 있는 물건들이 시장이나 가게에서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정부에서 모든 식품과 생필품을 소유하였고, 동네마다 10가구를 하나의  단위로 묶어 관리하는 10호 반장제를 통해 국민들을 통제하던 때였습니다.




2.탄자니아감리교의 시작



탄자니아 선교사로 파송을 받은 초기에 마문구 선교사가 한국으로 유학 가기 전 신앙생활을 하였던 루터교회가 아세아연합신학대학에서 수학한 학력을 인정하여 주어서 루터교에서 목사 안수를 받고

두 곳의 교회를 맡아 4년 동안 섬기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둘째 자녀를 출산한 이후 유제영 선교사의 건강이 악화되어 한국으로 귀국하게 되었고, 의사의 권고로 장기요양이라는 소견이 나오게 되자 마문구 선교사는 임마누엘교회의 지원을 받아 감리교 협성신학대학원에서 공부를 하게 되었습니다.

1991년 2월에 협성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3월에  대한기독교감리교회에서 외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남연회에서 목사 안수를 받게 되었습니다.


이후 건강을 회복한 유제영 선교사와 함께 다시 탄자니아로 복귀하여 1991년 6월에 탄자니아 정부에 탄자니아감리교회를 등록하고, 마문구 선교사가 세를 들어 살던 집의 거실에서 마문구 선교사의 가족 및 함께한 몇명의 친구들과 함께 1991년  6월 25일 탄자니아감리교회를 시작하는 첫 예배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탄자니아 선교현황



1.탄자니아감리교 기본현황


-탄자니아 감리교회는 2021년 현재 10개의 지방회, 6개의 연회, 1개의 총회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81개의 교회가 개척, 설립되었으며, 성도수는 6,000여명입니다.

-감독 5명, 목사 35명, 전도사 72명이며 선교사가 4가정입니다.

-유치원 16개처, 건축중인 초등학교 1개처, 신학대학 1개처, 진료소 3개처, 기술학교 1개처, 녹음실 1개처 입니다.




2.기술학교 운영


故 마문구 목사가 담임하였던 '음사사니교회'는 국제어린이기구인 '컴패션(Compassion)'과 협력하여 250여명의 가난한 어린이들을 5년째 섬기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초등학교 7년 졸업후 중학교에 진급하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기술학교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음사사니교회와 '보코교회'에서 영어반, 컴퓨터반, 봉재반, 미용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탄자니아 정부로부터 기술학교의 허가도 받게 되었습니다.





  기도 부탁드립니다!


선교사의 첫사랑과 초심을 잃지 않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선교사의 가슴에 주님의 심정을 품고 살아가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선교사의 선교현장에 성령의 역사가 증거, 고백되는 선교지가 되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선교사와 함께 하는 현지인 동역자들에게 성령충만 하도록 기도해 주십시오